#연차#휴가#월차#휴가규정#휴가관리#연차관리#휴무

연차관리

연차의 개요

회사에 처음으로 입사한 신입사원에서부터 관리자에 이르기까지 사용하는 기준이 헷갈릴 법한 연차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매해 조금씩 바뀌는 규정으로 신입뿐 아니라 경력사원이라도 회사마다 다른 체계에 가끔 누구에게 물어야 할지 혼란스럽기도 합니다. 이런 연차. 과연 어떻게 관리하면 될까요?

1. 연차의 정의

연차는 연차휴가의 줄임말입니다. 근로기준법에 의해 정의 및 발생되고 있습니다. 연차휴가는 1년을 계속 근로한 근로자가
‘근로기준법 요건’에 해당하는 경우 부여받게 되는 유급휴가입니다.

2. 연차의 발생기준

1년 근무 시 회사에 입사를 하였을 시점부터 1년 근무를 하게 되면, 해당 1년 동안 80% 이상 출근을 했을 시 15일의 연차가 발생하게 되고 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1년 미만 근무 시 1년 이상일 경우 위와 같은 기준에 의해 유급휴가가 주어지지만, 1년 미만 근무 시 그리고 1년간 80% 미만 출근을 했을 경우에는, 한 달 동안 개근을 기준으로 1일 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1년 미만 입사자가 1개월 개근 시 부여받은 유급휴가는 만 1년이 되었을 때 15일에서 차감되는 방식에서 근로기준법의 개정으로 차감이 되지 않게 되었습니다.

비쥬얼이미지

3. 연차 일수

연차는 3년차부터 1일이 추가되어 2년마다 1일씩 증가되는 방식입니다. 연차는 최대 25일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계속 근로자가 될 경우, 유리한 연차 발생이 가능합니다.

4. 상황에 따른 예시

그럼 예를 들어 이해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상황 1 해당 회사에서 1년 6개월을 일한 박사원은 연차가 며칠 있을까요? (입사 1년 시점부터 아직 휴가를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 이런 경우, 15일의 유급휴가가 남아있습니다.

상황 2 신입사원 이사원은 2달간 개근으로 근무를 했습니다. 그렇다면 연차가 며칠이 있을까요? → 이 경우에는 2일의 연차가 생깁니다.

상황 3 신입사원 최사원은 6개월간 개근 근무를 하였고, 연차가 6일 발생하였습니다. 하지만 긴급하게 7일 연차를 사용해야 하는데요. 이럴 경우, 사용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 통상적으로는 6일의 연차가 발생하였기 때문에 6일까지 사용이 가능하지만, 간혹 회사의 내부 규정, 방침 등에 따라 연차를 미리 사용할 수 있거나, 1일을 유동적으로 우선 사용할 수 있게 해주기도 합니다. 이럴 경우에는 담당 부서와 협의를 해보면 좋겠습니다.

상황 4 마케팅팀 김팀장은 해당 회사에서 근로한지 9년이 되었습니다. 이럴 경우, 유급 연차휴가는 얼마나 발생할까요? → 전체 19일입니다. 간단한 계산법은 15일 + 연차가산일=(근속년수-1년)/2) 입니다.

주의사항

연차 사용에 유의해야 하는 사항은 개정된 규정으로 신입 혹은 입사한지 1년이 되지 않은 사용자들에게 연차 적용의 범위가 변경되었다는 점입니다.

개정된 연차휴가에 대한 정의를 살펴보면, 1년 미만 입사자에게 부여되는 연차휴가가 변경되었습니다. 1년 미만 입사자는 한 달 개근 시 1일 유급휴가를 받지만 만 1년이 되었을 때에 새롭게 갱신되는 15일 연차휴가에서 차감하지 않는 것으로 변경된 것입니다. 1년 미만 입사자는 최초 입사 1년간 11일의 연차 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고 1년을 초과하여 근무하였을 경우 15일을 해마다 갱신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쥬얼이미지

연차 꿀팁

새롭게 바뀐 연차 사용 팁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하나, 1년 미만 근로자의 연차 확대

과거에는 1년 미만 근로자가 유급휴가를 사용할 경우에는 2년째 되는 해의 연차를 당겨쓰는 것으로 되어 있었으나, 1개월 개근 시 받는 유급휴가가 2년차에 받는 연차휴가와 분리되었습니다. 즉, 유급휴가 뿐 아니라 연차휴가가 분리되면서 입사하는 해부터 발생하는 연차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둘, 대체공휴일은 연차인가?

법정공휴일에 대부분의 관공서가 휴무이기에 공휴일입니다. 기업들은 유급휴일과 근로자의 날만 의무적인 휴일로 적용되어 공휴일에도 연차의 사용으로 대체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제는 민간기업도 법정공휴일을 지키도록 개정되었습니다.

즉, 공휴일(신정, 설날연휴, 3.1절, 어린이날, 석가탄신일, 현충일, 광복절, 추석연휴, 개천절, 한글날, 크리스마스), 임시공휴일(공직선거법에 의한 선거일, 기타 수시 지정일), 대체공휴일(설날연휴, 추석연휴, 어린이날)을 똑같이 쉴 수 있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공휴일에 대한 근로는 가산수당이 발생하게 됩니다.

셋, 유급휴일 적용일 확인

기업 규모별로 유급휴일 적용일이 다릅니다.
① 300인 이상– 2020년 1월 1일
② 30~300인 미만– 2021년 1월 1일
③ 5~30인 미만– 2022년 1월 1일

넷, 근로계약서 체크

연차관리는 기업마다 다를 수 있고 근로계약서에 작성한 구체적인 내용이 우선시 될 수 있기 때문에 근로계약서를 꼼꼼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연차 관리 서식

연차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기안일, 기안자, 부서, 휴가 유형(연차, 경조, 병가, 기타 등), 휴가 기간, 휴가 사유 등을 작성하게 됩니다. 이외에도 발생 연차일수, 사용 연차일수, 잔여 연차일수, 사용 계획일수 등을 관리하게 되는데 장기적으로는 규모에 따라 반년, 일년 단위로 계획서를 제출하게 하는 기업도 있습니다. 이는 직원 간 휴가를 관리하여 휴가기간 동안 업무 누수를 막기 위함입니다.

연차를 자동으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2020. 02. 25 (화)

서식/양식 1위 2018년 연간수위
보안사이트 인증
콘텐츠 제공 서비스 우수 품질인증
저작권OK 인증 한국저작권보호원
서식제공 파트너
네이버
한글과컴퓨터
마이크로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