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비지니스예문  /  생활예문  /  편지/서한문

유료회원 1월 신년인사말(체육인연합회장 회원 새해인사말) (2023년) - 섬네일 1page
1/2
  • 1 page
  • 2 page

1월 신년인사말(체육인연합회장 회원 새해인사말) (2023년)

상품번호
YF-BIZ-153635
분량
2 page
조회
2,759 건
파일 포맷
한글 (hwp) Microsoft Word (doc) Adobe PDF (pdf)
이용등급
유료회원
후기 평가

0

0건의 후기보기
시도하고 부딪쳐 꿈을 이루라는 내용의 팀장이 보내는 1월 인사말 입니다.
  • 원하시는 파일 포맷을 선택해주세요.
  • 한글 (hwp)한글 (hwp)
  • Microsoft Word (doc)Microsoft Word (doc)
  • Adobe PDF (pdf)Adobe PDF (pdf)
신년인사말 새해인사말 연합회장 신년인사 새해인사 체육인 인사말

예스폼

본 문서의 미리보기 큰 이미지
유료회원이 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시도하고 부딪쳐 꿈을 이루십시오.
체육인 연합회원 여러분!
겨울이 그만 멈칫거리며 제 옆을 지나가고 있는 것만 같습니다.
여전히 추운 냉기를 쏟아낼 거면서 남의 속을 들여 보는 듯이 눈빛을 내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그보다 이제 따뜻한 봄이 오면 사라지고 말 것인데 누굴 염려하는 자체가 이상할 뿐입니다.
날씨가 추울수록 사람들은 두터운 외투를 더욱 꽉 여미며 오늘 하루도 힘내고자 더욱 분발합니다.그러니 추위가 쉽게 물러나지 않는 것을 오히려 고마워해야 할 것입니다.

머리로는 이렇게 이해하면서 가슴은 추운 날씨에 투덜거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았습니다.
벽에 걸린 새 달력을 보면서 더 열심히 한 해를 보내고자 각오를 새로이 하는 하루가 아닐 수 없습니다.
오늘은 가을 날씨처럼 약간 쌀쌀하며 눈 오는 날씨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눈이 올 것이라는 일기예보를 듣긴 하였는데 이렇듯 조용하게 하늘에서 떨어지는 함박눈을 맞이하노라니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고 있습니다.

장갑을 벗어 온기가 감도는 손바닥을 펴서 차가운 눈을 받아봅니다.
차갑지도 않고 따뜻하지도 않지만, 마음만은 환하게 밝아 옴을 느낄 수 있습니다.
작은 섭리에도 아직 고마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다행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이하 생략)

받은 별점

0/ 5

0개 의 별점 0건의 리워드

별점을 매겨주세요.
스타벅스 기프티콘현금 리워드를 드립니다.

사용후기 등록 : 매월 추천 스타벅스 음료쿠폰

문서리뷰 등록 : 최대 10,000원 지급(이벤트 기간 최대 20,000원)

새해 인사말 [new years card, 새해 人事말] 조회수 816

새해 인사말이란 새해를 맞이하여 지인들에게 보내는 인사말로 모임의 대표가 회원들에게 보낼 수도 있고 회사의 대표이사가 새해를 맞아 직원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문서를 말하기도 한다.

새해 인사말은 새해가 시작됨과 관련한 희망찬 메시지와 함께 긍정적 부분을 부각시켜 말하는 것이 좋다.
회사의 경우 직원들의 사기 진작 또는 노력을 당부하는 내용으로 구성하도록 한다. 시무식 행사가 있을 경우에는 회사의 새해 방침 및 목표 등을 소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힘쓸 것을 당부하는 내용으로 구성한다.

새해 인사말은 1월의 계절적 특성에 맞는 내용으로 구성하며, 그해 연도에 있을 행사 및 기대에 대한 희망적인 메시지로 작성하는 것이 좋다.

서식사전 더보기

연관 추천서식

온라인문의 카톡문의